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55세 개발자가 막내인 개발팀

2015/03/28 16:15 by 전규현
 All of Software 블로그를 RSS Feed에 등록을 해 놓으시면 편리하게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rss RSS Feed



얼마전 미국 소프트웨어 회사인 P사의 호주 지사에서 일하고 있는 엔지니어를 만나서 얘기를 나눴다. P사는 본사가 캘리포니아에 있고 전체 개발자 수는100여명이다. 그리 크지 않은 회사지만 20년동안 꾸준히 성장을 해왔고, 소프트웨어 개발자라면 알만한 시스템을 개발하는 회사다. 
 
그 회사의 제품군을 알고 있는 사람들은 100여명 밖에 안되는 개발자들이 일하고 있다는 것에 놀랄것이다.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회사라면 20년간 커왔고 전 세계 많은 나라 기업들에서 사용하고 있는 시스템을 만든다면 개발자가 수백명에 육박할 것이다. 하지만 매우 적은 인원으로 효율적으로 개발하고 있다는 것은 놀라운일이다. 그런데 이렇게 효율적인 소프트웨어 회사가 우리나라 밖에는 엄청나게 많다. 
 
P사 제품의 코어엔진을 만드는 팀에는 7명의 개발자가 일하고 있다. 그중 제일 고참이 60세라고 한다. 막내는 55세다. 또 관리자의 나이가 가장 어리다. 60세 개발자는 회사 초창기부터 20년간 근무했다. 대충 짐작해도 35년은 엔지니어로 일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비단이 회사에만 이런 할아버지 개발자들이 있는 것은아니다. 개발자 본인이 원하고 실력이 된다면 20년, 30년 원하는 만큼 개발자로 일을할 수 있다. 
 
우리나라에서는 한 분야에서 오랫동안 한가지 제품만 개발하고 있는 개발자들의 걱정이 있다. 다양한 분야를 접하지 못하다 보니 경험이 제한되고 시야가 좁아지고 엔지니어로서의 가치가 떨어지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를 한다. 실제로 금융분야에서 10여년 일한 개발자를 보면 사용하고 있는 프레임워크만 알고 기계적인 코딩밖에 하지 못하는 경우를 종종 본다. 다른 분야도 마찬가지다. 그럼 한 분야에서만 일한 미국의 30년차 개발자도 그럴까? 물론 개인차가 있겠지만 개발하는 문화나 방식이 좀 다르기 때문에 상황은 다르다.
 
P사에서 개발하는 방식을 보자. 눈에 띄는 것은 개발 방법론이 어찌됐건간에 제품을 꾸준히 업그레이드하면서 코딩을 하기 전에 스펙 문서를 자세히 작성해서 전세계 많은 관련자와 세밀하게 리뷰를 한다. 스펙에는 아키텍처도 포함되어있다.  스펙은 개발자끼리만 리뷰를 하는 것이 아니다. 애플리케이션 개발자와 리뷰도하지만 QA엔지어와도 리뷰를하고 기술 지원 엔지니어 등 거의 모든 분야 관련자들과 리뷰를한다. 
 
리뷰는 그냥 훑어보는 것이 아니다. 자신이 담당하거나 전문인 분야의 지식을 총동원한 후 검토를 해서 향후 발생할 문제 등을 면밀히 분석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아주 기술적인 세밀한 부분까지 토론하고 논쟁한다.
 
이런 과정을 거치면 제품의 완성도는 훨씬 올라가고 아키텍트는 튼튼해진다. 이런 얘기를 들으면 우리도 시간이 충분하면 이렇게할 수 있다고 한다. 하지만 이런 생각은 착각이다. 이렇게 개발을 하기 때문에 적은 인원으로 더 빨리 개발을 하는 것이다. 논어에는 세명이 길을가면 그중에는 반드시 내 스승이 있다고 했다. 철저한 리뷰는 더 좋은 제품을 만들기도 하지만 리뷰를 통해서 많은것을 배운다. 개발자는 본인의 직접적인 경험과 책만으로 배우는 것은 한계가 있다. 여러 개발자와 또 개발자가 아니라도 여러분야의 전문가와 토론하면서 많은것을 배우게 된다.
 
우리나라 개발자들은 흔히 토론, 리뷰에 약하다. 토론의 경험도 적고 막상 토론을 하면 직급으로 누르거나상대방을 공격해서 상처를 주거나 논리적으로 진행되지 않는 경우가 많다. 한두번 이런 일을 겪고 나면 이런 자리는 자연스럽게 피하게 된다. 결국 혼자서 땅굴을 파는 것에 편하게 되고 그렇게 오랜시간 개발을 하다 보면 한 분야의 전문가는 될 수 있어도 다양한 경험과 통찰력을 가진 개발자로 발전하기는 힘들게 된다.
 
또, 주목할만한 것은  소프트웨어 선진국에서는 아주 흔한 근무형태지만 재택근무가 아주흔하다는 것이다. 위에 언급한 모든것의 진행이 온라인 시스템과 화상회의로 이루어진다.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일하고 회의도 화상회의 시스템을 많이 이용하고 꼭 필요할 때만 회사에 나가도 된다. 이런 재택근무 문화는 개발자에게 일할 기회를 제공한다기보다는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회사가 뛰어난 엔지니어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고해석하는 것이 좋겠다. 
 
리뷰도 어차피 대양을 건너 세계 각국 많은전문가와 진행하는 것이기 때문에 한자리에서 같이 일할 필요는없다. 이렇게 뛰어난 엔지니어들이 모이면 서로의 성장에 도움이 된다. 온라인이 아니면 이런 엔지니어들이이렇게 같이 일을할 수 있겠는가?
 
이글을 읽는개발자라면 우리도 환경이 되면 이렇게할 수 있다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막상 쉽지는 않다. 대부분의 엔지니어가 문서 작성을 코딩하는 것처럼 익숙해져 있고 잘 작성해야 한다. 이런 온라인 협업은 시스템과 문서로 진행이 되기 때문에 문서작성역량은 매우 중요하다. 많이 자세히 작성하는 것이 잘하는 것은아니다. 효율적으로 필요한 핵심 내용을 적절히 작성해야 한다. 고참 엔지니어가 될수록 문서작성능력은 더욱더 중요하다. 나뿐만 아니라 내 주변의 수많은 개발자들 이렇게 일을 할때 30년 이상 개발자로 즐겁게 일할 수 있을 것이다.



이 글은 ZDNet Korea에 기고한 칼럼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전규현 개발문화

Trackback Address: http://allofsoftware.net/trackback/364 관련글 쓰기
55세 개발자가 막내인 개발팀

얼마전 미국 소프트웨어 회사인 P사의 호주 지사에서 일하고 있는 엔지니어를 만나서 얘기를 나눴다. P사는 본사가 캘리포니아에 있고 전체 개발자 수는100여명이다. 그리 크지 않은 회사지만 20년동안 꾸준히 성장을 해왔고, 소..

개발자간 공유 문화 정착이 힘든 이유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문화 중 하나는 '공유’ 문화라고 할 수 있다. 소프트웨어 개발 속도를 향상하고 비용을 절감하며 프로젝트 성공 확률을 높이는 중요 요소다. 뿐만 아니라 개발자들의 실력을 향상하고 개..

야근, “악의 균형”

어떤 경영자는 “우리 회사 개발실은 밤이나 주말이나 불이 켜져 있다”고 자랑을 한다. 6개월간 개발자들이 집에도 못 들어가면서 프로젝트를 하고 있는 것을 자랑스럽게 얘기하기도 한다. 오랜 야근으로 이혼에 이르게 된 개발자를..

개발자에게 필요한 중요한 습관, “중복 없애기”

대기업이나 중견 기업들은 소프트웨어 개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복잡한 프로세스를 도입하곤 한다. 이 때 “중복”의 함정에 쉽게 빠진다. 문서를 비롯해서 소스코드까지 동일하거나 비슷한 내용이 여기저기 중복해서 작성되게 된다...

혼자만 알고 있는 개발자들

많은 회사 개발자를 만나면서 느끼는 우리나라 소프트웨어 회사들의 가장 큰 문제 중 하나는 개발자간에 정보와 지식의 공유가 잘 안 되는 것이다. 회사가 크던 작던 거의 모든 회사가 동맥경화에 걸린 것처럼 정보와 지식이 공유되고..

21C 韓 SW개발자는 16C 조선 陶工 처지

나의 취미 중 하나는 도예 즉, 도자기 만들기다. 우연한 기회에 시작해서 10년을 넘게 도자기를 만들었으며 도자기 역사나 도자기 기술에 대해서도 많은 공부를 하게 되었다. 그런데 요즘 우리나라의 소프트웨어 산업 환경이 조선..

외국 개발자들이 보기에 군대 같은 한국 회사

“A기업은 좀비월드 같다. 직원들이 아무 생각 없이 회사를 떠돈다.” “B기업 직원들은 불만을 말하지 않는다. 근무 내내 감옥에 있는 느낌이다.” “C기업은 군대다. 상사가 말하면 무조건 따라야 한다. 이유를 묻거나 질문할..

쓸데없는 회의를 줄이는 방법

'회의가 많은 회사는 곧 망한다'는 속설이 있다. 다른 분야에서도 마찬가지지만 개발자도 회의에 많은 시간을 빼앗기면 개발에 집중하기 어렵고 이는 개발 생산성 저하로 이어진다. 꼭 필요한 회의는 해야 하지만 과도한 회의는 줄여..

한국의 개발자는 쓸데없이 바쁘다

한국의 개발자들은 항상 바쁘다. 소프트웨어 개발을 하느라고 바쁜 것이 아니라 쓸데없는 일에 바쁜 것이 문제다. 회사마다 차이는 있지만 많은 회사에서 개발자들은 본연의 개발 업무보다 불필요한 다른 일에 바빠서 정작 본연의 임무..

구멍가게 될텐가? 글로벌 SW기업 될텐가?

나는 소프트웨어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 관계자를 자주 만난다. 주로 소프트웨어 개발이나 마케팅 전략에 대해서 얘기를 한다. 최근에도 몇몇 기업의 대표를 만났다. 대부분의 기업들은 국내 시장에만 머무르지 않고 해외로 진출해서 글..